추모글쓰기


백기완 선생님 영전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한번도 뵙지 못한 필부입니다.

새벽 선생님의 부음을 듣고

황당한 마음에, 마지막 가시는

북망산길 편히 가시기를 

빌어 드리고 싶습니다.

 부디 저편 세상에서 편안하게

지내시길 두손모아 빌어봅니다 




관련자료

댓글 1

이경옥님의 댓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의 우상이신 백기완 선생님
영면하소서
Total 6 / 1 Page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등록신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