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추모관

전옥주 씨

컨텐츠 정보

본문



어떤 분이셨는지...


1949년 전남 보성군에서 태어난 전씨는 서울에서 살았다. 31살때인 1980년 5월 19일 광주 친척집을 방문했다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다. 1980년 광주를 다룬 영화 <화려한 휴가>에서 배우 이요원씨가 깊은 밤 광주 시내를 가르며 확성기로 시민의 참여를 호소한 장면은 전씨를 모델로 삼은 것이다. 5·18연구자들은 전씨의 가두방송으로 인해 초창기 학생시위에 머물렀던 5·18항쟁이 민중봉기로 발전한 것으로 보고 있다. 5·18 시위대의 얼굴로 불린 전씨는 1980년 5월21일 계엄군의 옛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가 있기 전 시민대표 5명에 포함돼 장형태 당시 전남도지사를 만나 계엄군이 물러나게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전씨는 5월 22일 계엄군에게 간첩으로 몰려 체포돼 징역 15년형을 선고받고 이듬해 4월 대통령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전씨는 수감 당시 모진 고문을 받아 평생 후유증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1989년 국회 광주청문회 때는 증인으로 출석해 광주 참상을 알렸다. 빈소는 경기도 시흥 시화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언제 영면하셨는지... 2021년 2월 16일

관련자료

댓글 20개 / 1페이지

적폐청산님의 댓글

당신같은 분들 덕분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이만큼이나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그 뜻 이어받아 국민의힘같은 친일매국집단 단죄에 힘쓰겠습니다.

d23님의 댓글

덕분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이만큼이나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영훈님의 댓글

시대의 양심, 고 전옥주열사의 명복을 빕니다. 전옥주님께 참혹한 고문과 처벌을 가한 악마들을 심판하도록 노략하겠습니다.
Total 587 / 1 Page

등록신청


알림 0